감도로부터의 자유 : Sony A7S

 

감도는 사진적 정의로 본다면 감광유제-필름,인화지,이미지센서-가 빛에 대해 반응하는 속도를 수치화한 것이라고 나와 있다. 디지털 시대 이전에는 각 필름회사에서 고정적인 감도로 만들어진 필름-ISO100,400,800등-만 판매하였기에 카메라의 모든 장비는 필름에 맞는 감도를 설정함으로써 촬영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디지털 카메라 시대로 넘어오고, 기술적 진보가 이루어지면서 사진가들은 감도로부터 자유를 얻게 되었다. 고정 감도가 아닌 유동감도라는 것은 사진가들에게 적정노출을 선택함에 있어서 훨씬 선택의 폭이 많아 졌다는 것을 뜻한다. 기존의 노출 방식에서는 셔터나 조리개만으로 적정노출을 만들어 냈다면, 진보된 디지털 카메라에서는 셔터와 조리고 그리고 감도를 조절해서 적정노출을 만들어낸다.

여기서 감도를 유동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는 가장 큰 장점은 셔터스피드의 확보를 뜻한다. 이전에는 셔터스피드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밝은 렌즈를 사용해야 하였지만 감도의 조절로 셔터속도의 한계를 극복 할 수 있게 되었다.

Sony_A7s

이러한 셔터속도의 한계의 정점에 있는 카메라가 Sony a7s 이다. 이 기종의 특징은 감도를 40만까지 확장할 수 있는 것이다. 기존의 캐논이나 니콘은 감도를 6400정도를 촬영의 마지노선으로 잡고 있다. 하지만 a7s는 10만까지도 나쁘지 않는 이미지를 보여준다.

초기 a7s는 동영상용으로 특화된 미러리스 카메라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왜냐하면 높은 감도값에 비해 화소수가 1200만화소 였기 때문이다. 소니의 같은 계열은 a7r이 3600만화소에 풀프레임이란 것을 감안한다면 1/3 수준의 화소는 사진가들에게 크게 어필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Street Photography와 같은 다소 열악한 환경, 예를 들어 삼각대를 사용하기 어렵거나 다양한 상황에서 촬영해야하는 사진가들이 1200만화소를 포기하자 40만이라는 감도는 상당한 매력으로 다가온 것이다.
빛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매력적이지 않을 수 없다.

Sony-A7s-first-impression-review-sample-images-12-481x720
(1/100,f4,ISO 8000, original image from HERE)

아래의 동영상은 A7s로 캘리포니아 해변에서 새벽 1시30분부터 2시까지의 상황을 거의 달빛에 의존하여 촬영한 영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