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ert Frank : 한미사진미술관

20131129-IMG_4350

노출과 구도, 포커스를 제대로 맞추지 않아 다소 기형적으로 왜곡된 사진 속 인물들과 그 안에 잠재된 강력한 정치적, 사회적 상징성. 바로 로버트 프랭크 Robert Frank 1924~)의 사진을 정의할 때 사용하는수식어이다. 이처럼 1950년대 당시 파격적인 형식과 내용을 담은 그의 다큐멘터리 사진은 20세기 후반현대사진의 방향성을 새로 정의 하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미 사진미술관은 개관 10주년을 기념하는 올해 마지막 전시로 로버트 프랭크의 오리지널 프린트 총115점을 국내 관람객들에게 소개한다. 이미 단작으로 소개된 바 있는 <미국인Americans 1955~1956>연작을 비롯해 1940년대 데뷔시철부터 8mm 영화에 몰두할 당시 제작한 영화 스틸컷과 1970~1990년대자전적인 폴라로이드 작업에 이르기까지, 로버트 프랭크의 작업인생이 남겨온 굽이진 여정들을 추적해볼 수 있는 국내 첫 대규모 전시이다. 전시되는 사진들의 대부분은 국내에서 이제껏 한 번도 소개되지않았던 작품들이다.

 

20131129-IMG_4351

 

이번 전시가 이처럼 상당한 수의 로버트 프랭크의 오리지널 프린트로 구성될 수 있었던 까닭은 전시되는 전작이 작가의 고향 가까이에 있는 빈터투어사진미술관과 스위스사진재단법인의 소장품들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를 공동주관한 두 기관은 명실공히 스위스 최고의 사진전문기관으로서 로버트 프랭크의 작업전반을 소장하고 있는 곳이다. 기관의 대다수 소장품이 한국에서 처음 소개되는 이번 전시는 ‘위대한 작가’라는 신화성에 가려진 한 작가의 작업인생 60여년과 그의 섬세하면서도 예민한 인간적인 면모를 가장 가까이서 살펴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한미사진미술관의 전시서문에서.. Nov,2013]

 

20131129-IMG_4358

 

 

로버트 프랭크는 1924년, 스위스 취리히 중산층의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중인 1940년대 초반에 취리히에서 학교를 다니며 도제교육을 통해 사진가로서 훈련을 받았다. 1947년 뉴욕으로 이민 후, 그는 향후 6년 동안 남아메리카 및 유럽을 여행하며 그가 여행기간중 만난 사람들의 일상을 사진으로 기록했다.당시에 그는 여러 장의 사진을 하나의 주제 아래 구성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며, 시적이거나 강력한 메시지를 담은 포토에세이의 형식을 정립시켜 나갔다. 미국으로 돌아온 후 미국 전역을 여행하며 마침내 1958년 혁신적인 책 <미국인>을 결과물로 내놓았다. 1959년 그는 독립영화 제작자로서 두번째 커리어를 시작하였고, 종종 추상과 현실이 뒤섞인 매우 사적인 영화와 비디오들을 제작했다. 1970년대 초반 다시금 사진으로 돌아왔을 때, 그는 복잡한 몽타주 작업들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 작업에서 로버트 프랭크는 다수의 인화지를 한데 모아 그가 친필로 적은 메모들과 함께 구성한 작업을 선보였다. 그 작업들은 매우 자전적인 것들이었다. 1989년 그의 두번째 주요 사진집인 <The Lines of My Hand>가 출판되었고, 그 안에 담긴 작품들은 로버트 프랭크가 역시나 20세기에 가장 혁신적인 사진가이자 영화제작자이며 시각예술가임을 증명한다.

 

20131129-IMG_4355

 

<미국인> 연작

로버트 프랭크의 대표 연작인 <미국인>에서 보여준 형식과 내용의 파격성은 그 시대의 사회 문화 전반에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1954년에 로버트 프랭크는 구겐하임재단에 기금을 신청한다. 그가 계획하고 제안한 프로젝트는 “귀화한 이들이 미국에서 발견한 것들을 관찰하고 기록하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유럽 사진가로서는 처음으로 기금 받게 되었다. 당시에 그는 2만장이 넘는 사진들을 찍었고, 이 중에서 83장을 선별하여 1958년 그의 첫 사진집 <미국인> 프랑스판을 출간하였다. 1년 뒤에는 미국에서 잭 케루악의 서문과 함께 영문판으로 출판했다.

그는 완벽하게 직감에 충실하여 사진을 찍어 나갔다. 대다수의 이미지들은 노출이 부족하고 표현이 거칠었으며, 예상치 않은 부분이 프레임에 의해 잘려 나갔고, 수평선이 삐뚤었으며 선들이 왜곡되었다. 그가 주목한 것은 남들이 카메라에 담지 않은 일상에 산새한, 순간적이면서도 부차적인 대상들이었다. 로버트 프랭크는 그가 스위스에서 배운 사진에 관한 규칙과 관습들을 극단적으로 뒤집는 실험을 하였으며, 이를 통해 주관적인 관점을 최대한 적나라하게 반영하 날 것 그대로의 진실을 포착하였다.

<한미사진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전, 로버트 프랭크전 도록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