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작

 

 

‘시작’은 준비와 출발의 교차지점에 있다.
이 세상 어디에도 ‘시작’은 구체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시작’이 없으면 ‘출발’도 없다.